SKC(011790) 폴더블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투명PI 필름’ 설비 투자 결정

– 투명PI 필름 사업화에 SKC 및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850억원 투자··· 2019년 10월 상업화
– 롤러블 디스플레이, 깨지지 않는 ‘언브레이커블’ 디스플레이 소재로도 발전 가능

SKC(대표이사 이완재)가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인 투명 폴리이미드(PI) 필름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투명PI 필름은 유리처럼 표면이 딱딱하면서도 접힌다. 또 여러 번 접혀도 자국이 남지 않는다. 이에 폴더블, 롤러블 같은 차세대 디스플레이에서 기존의 커버 유리를 대신할 수 있는 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 개화에 맞춰 투자 결정··· SKC 하이테크앤마케팅도 170억원 별도 투자
SKC는 27일 오후 서울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투명PI 필름 사업화에 68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2019년 7월까지 진천공장에 신규설비를 도입하고 2019년 10월 상업화를 시작한다. SKC에서 투명PI 필름을 만들면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에서 고경도 코팅 등 필름 가공을 담당한다. 이를 위해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에서도 170억원을 별도로 투자한다. 2021년 이후 시장 점유율을 30% 이상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SKC의 투자결정은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 전망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시장조사기관인 SA(Strategic Analytics)에 따르면 폴더블 디스플레이 기기 시장은 2019~20년 사이에 본격화하고 2022년 약 5100만대 가량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일반 유리의 고급감을 구현해낼 수 있다면, 잘 깨지는 커버 유리를 대신할 수도 있게 된다. ‘언브레이커블’ 디스플레이다. 이렇게 되면 조 단위의 시장이 열리게 된다.

익숙한 공정, 광학 필름 생산 노하우, 국내 1위 가공기술 등 SKC가 가진 경쟁력
현재 투명PI 필름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곳은 손에 꼽을 정도다. 이중에서도 SKC는 사업 경쟁력 측면에서 여러 강점을 갖고 있다. 우선 SKC는 투명PI 필름 제작공정을 유색PI 필름의 것과 유사하게 고안했다. 유색PI 필름을 개발하고 양산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이 있는 SKC로선 생산공정이 익숙하다. 따라서 양산 초기에서 생기는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조기에 양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

또한 SKC에게는 오랫동안 쌓아온 광학용 필름 생산 노하우, 그리고 국내 제일의 필름가공업체인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의 기술력이 있다. 기기의 커버유리를 대체하는 투명PI 필름은 특성상 투명도, 결함 수준이 매우 중요하다. 필름 제조 단계에서는 디스플레이용 광학필름을 만들어온 SKC의 노하우가, 가공 단계에서는 스마트폰용 글래스 데코레이션 필름 등 난이도가 높은 제품을 만드는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의 기술력이 투명PI 필름의 완성도를 높인다.

이미 SKC의 투명PI 필름은 시장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접히는 횟수, 경도, 빛 투과율 등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김도경 SKC 투명PI사업팀장은 “SKC가 가진 강점을 살려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양산인증을 받는 등 고객사의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해나가겠다”면서 “양산 전까지는 파일럿 설비로 샘플을 생산하고 초기 시장 수요에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KC 필름사업 부문, 스페셜티 제품 중심으로 재편 가속화
SKC는 이번 사업 진출이 SKC 필름사업 재편에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6년 뉴비전 ‘글로벌 스페셜티 마케터’를 내세운 SKC는 2017년 한해 동안 스페셜티 제품을 사업화하는 데 주력해왔다. 5월 중국 석유화학업체와 LOI를 체결한 자동차 앞유리용 스페셜티 PVB 필름 사업 등이 좋은 예다.

이용선 SKC 필름사업부문장은 “내년부터 필름사업부문을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으로 개편하고, PET 필름 중심에서 벗어나 투명PI 필름, PVB 필름, 광학용 소재 등 미래 산업이 요구하는 고기능성 소재로 사업영역을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지분 인수 등 그 동안 준비해온 재편 노력이 조기에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