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000270) 2017년 11월 판매동향

기아차 11월 25만 9,643대 판매
기아자동차는 2017년 11월 국내에서 4만 9,027대, 해외에서 21만 616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25만 9,643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14.7% 감소했다. 국내판매는 쏘렌토(페이스리프트 모델), 니로, 스토닉 등 비교적 최근에 출시된 신형 RV 모델이 판매를 이끌어 전년 대비 0.2% 증가했다. 해외판매는 주요 지역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국내공장 수출이 9.9% 줄고 해외공장도 22.6%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17.6% 줄었다. 기아차의 2017년 11월까지 글로벌 누적판매는 국내판매 47만 5,048대, 해외판매 201만 8,109대 등 총 249만 3,157대로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했다.

■ 국내판매
기아차는 11월 국내에서 전년 대비 0.2% 늘어난 4만 9,027대를 판매했다. 특히 최근 출시된 쏘렌토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비롯해 니로, 스토닉 등 최신 RV 차종이 인기를 얻으며 승용 차종의 전체적인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올해 7월 출시된 쏘렌토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전년 대비 27.4% 증가한 8,107대가 판매돼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다. 친환경 SUV인 니로 역시 지난해부터 이어진 인기를 꾸준히 이어가며 전년 대비 89.5%의 큰 증가율을 기록한 3,062대가 판매됐으며, 올해 신규 투입된 소형 SUV 스토닉은 디젤 모델만으로 1,302대가 판매됐다. 스토닉은 지난달 말 동급 최고의 경제성을 갖춘 가솔린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한 만큼 연말 및 내년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 차종별 판매 순위는 쏘렌토에 이어서 모닝이 6,010대로 2위를 기록했으며, 카니발이 5,655대, 봉고Ⅲ가 5,354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의 11월까지 누적 국내판매는 47만 5,048대로 지난해 대비 2.1% 감소했다.

■ 해외판매
기아차의 11월 해외판매는 국내공장 수출 9만 454대, 해외공장 판매 12만 162대 등 총 21만 616대로 전년 대비 17.6% 줄었다. 11월 해외판매는 주요 지역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국내공장 수출과 해외공장 판매가 모두 줄어 국내공장 수출은 전년 대비 9.9% 감소, 해외공장 판매는 22.6% 감소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달 유럽과 미국에서 연이어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스팅어는 북미와 호주 등에 대한 수출 본격화로 연중 최대인 총 5,472대가 해외로 판매됐다.

기아차는 스팅어의 해외 판매 호조와 호평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내년 판매 확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외 차종별 판매는 스포티지가 3만 6,822대로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고, K3가 3만 4,145대, 프라이드가 2만 7,83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의 11월까지 누적 해외판매는 국내공장 수출이 91만 4,400대, 해외공장 판매가 110만 3,709대 등 총 201만 8,109대로 전년 동기 대비 9.1%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