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해수부, 2017년 3분기 수산물 수입통계 발표

발표: 2017.10.24
제공: 해양수산부
자료제공부서: 통상무역협력과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017년 3분기까지 누적 수산물 수입액이 전년 동기(34억 5천만 불) 대비 약 12.0% 증가한 38억 6천만 불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 당기 수산물 수입액은 13억 3천만 불로, 전년 동기(11억 7천만 불) 대비 1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수입 품목* 중 일부 품목(소금, 갈치)을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에서 수입액이 증가하였다. 특히 새우, 연어 등 국내 소비량이 늘고 있는 품목이 전반적인 수산물 수입 증가세를 주도하였으며, 최근 어획량이 감소한 오징어도 수입량(7만 9천 톤)이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하면서 수입액이 60.5% 가량 크게 늘어났다. 반면, 갈치의 경우에는 올해 제주 연근해에 대규모 어장이 형성되어 국내 어획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수입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 10대 수입품목: 새우, 명태, 연어, 오징어, 낙지, 주꾸미, 소금, 대게, 갈치, 민어

국가별 수입 동향을 살펴보면, 10대 수입국* 중 중국(0.2%↓), 홍콩(20.3%↓)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 대한 수입액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하였다.
* 10대 수입국: 중국, 러시아, 베트남, 노르웨이, 미국, 칠레, 태국, 일본, 페루, 홍콩

수입 1위 국가인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조기(6천 8백만 불, 17.2%↓), 아귀(3천 8백만 불, 19.8%↓) 등 주요 품목들의 수입이 감소한 데 영향을 받아 전년 동기 대비 0.2% 줄어든 8억 6천만 불로 집계되었다. 러시아는 대게(9천 3백만 불, 48.7%↑), 대구(4천 5백만 불, 95.2%↑) 등 품목의 영향으로 수입액이 29.6% 증가하였다.
한편, 칠레와 페루의 경우 주요 수입품목인 오징어 수입이 크게 증가(칠레 3천 9백만 불, 62.9%↑, 페루 7천 2백만 불, 45.2%↑)하면서 전체 수산물 수입액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6%, 45.9%씩 증가하였다.

임지현 해양수산부 통상무역협력과장은 “수입량(396만 톤, 전년 동기 대비 0.2%↓)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전 세계적인 수산물 수요 증대 등의 영향으로 수산물 가격이 상승하면서 수입액이 12%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연어 등 수입의존도가 높은 품종에 대해서는 전 세계 생산량, 거래량, 가격 변동 추이 등을 지속적으로 주시하며 수입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